충북도 "KTX오송역 전차선로 차단사고 원인조사 참여하고 싶다"
충북도 "KTX오송역 전차선로 차단사고 원인조사 참여하고 싶다"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8.11.2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 26일 도청 출입기자 간담회서 밝혀
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이 26일 도청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20일 오후 발생한 KTX오송역 전차선로 단전사고와 관련, 투명한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코레일의 감리단과 시공사 조사에 충북도도 참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이 26일 도청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20일 오후 발생한 KTX오송역 전차선로 단전사고와 관련, 투명한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코레일의 감리단과 시공사 조사에 충북도도 참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이 26일 도청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20일 오후 발생한 KTX오송역 전차선로 단전사고와 관련, 투명한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코레일의 감리단과 시공사 조사에 충북도도 참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조사결과에 따라 충북도의 과실부분이 있으면 불편을 겪은 승객 등에게 배상책임을 지겠다고 재차 같은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이 국장은 다락~태성 간 도로 확·포장공사 다락교 가설 구간의 전차선로 개량공사 시공자 선정과 관련, 한국전기철도기술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 고속·일반철도 시공실적 업체를 제한입찰해 S사를 시공자로 선정해 공사를 추진했다고 그간의 경위를 설명했다.

이와 관련, S사에 확인한 바 해당업체는 "충북도 발주로 시공업체로 선정됐고 정해진 공정대로 시공을 한 뒤 당일 오후 5시 단전사고가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고 현장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그간의 공사경위에 대해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아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사과정의 개요를 재차 설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