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숙 다농식품 대표 식품명인 선정
조정숙 다농식품 대표 식품명인 선정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8.12.0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장류부문…도내 세 번째 명인
조정숙 식품명인.
조정숙 식품명인.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조정숙(여·57·사진·다농식품 대표·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우산1길 25) 다농식품 대표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는 장류(된장)부문 식품명인으로 선정됐다.

충북에선 강봉석(충주시 엿 조청), 이연순(제천시 승검초단자) 명인에 이어 세번째다.

조 명인은 500년 이상 내려오는 초계 변씨 집안 시모 김명분(93)씨로부터 세계 3대 광천수 중 하나인 초정약수를 이용한 독특한 전통장류 제조기술을 계승받아 보존하고 1989년 다농식품을 창업, 100년 이상 된 전통장류 제조기법으로 만든 장류의 전통 맛을 대중화, 산업화 한 공로가 인정돼 장류부문 식품명인으로 선정됐다.

식품명인은 국가가 지정하는 해당 식품분야 명인으로 명예를 갖게 되고 명인이 제조하는 제품은 식품산업진흥법 14조 2항에 따라 식품명인 표시를 할 수 있다.

또 명인제품 전시, 박람회 개최, 판로확대 및 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받아 식품명인의 보유기능을 계승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

전국에는 현재 69명의 식품명인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