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지방소멸론'에 '유기농 웰빙6차산업'으로 인구절벽 해소
괴산 '지방소멸론'에 '유기농 웰빙6차산업'으로 인구절벽 해소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8.12.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차영 괴산군수 서울 농협중앙회 '2018농어촌 정책포럼'서 주제발표
이차영 괴산군수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열린 '2018년 농어촌지역 정책포럼'에서 '유기농산업 연계 지속발전 괴산 육성'이란 주제 발표를 했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열린 '2018년 농어촌지역 정책포럼'에서 '유기농산업 연계 지속발전 괴산 육성'이란 주제 발표를 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이차영(사진) 괴산군수가 유기농업군의 장점을 살려 ‘웰빙6차 서비스산업’과 연계한 신규 인구 유입정책으로 '지방소멸론'에 대응하겠다는 정책제언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최근 삶의 질과 행복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유기농업군 괴산의 특장점인 모두가 건강하고 깨끗한 환경을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대안으로 제시한 것이다.

이 군수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열린 '2018년 농어촌지역 정책포럼'에서 '유기농산업 연계 지속발전 괴산 육성'이란 주제 발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정책포럼은 '지방 소멸론을 넘어서 : 농촌공동체 재생의 길'을 주제로 농어촌지역 정책포럼과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의 후원을 받아 마련했다.

포럼에는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인 홍성열 증평군수,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주제 발표 후에는 강형기 충북대 교수의 사회로 권혁범 여민동락공동체 대표, 김주수 의성군수, 송미령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농촌정책연구본부장, 오병석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 이유직 부산대 교수, 황인홍 무주군수 등이 종합토론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