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노후배관 청주에도 11㎞
한국지역난방공사 노후배관 청주에도 11㎞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8.12.06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국회 산자위원 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결과

전국 2614㎞ 중 20년 이상 노후 배관 686㎞ 전체比 32%

청주 93㎞중 12%이르는 11㎞가 노후배관…수시점검 필요
이종배 국회의원.
이종배 국회의원.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경기 고양시 온수배관 파열사고의 원인이 20년 이상 된 노후배관으로 지목된 가운데 충북 청주에도 11㎞가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배(사진·자유한국당·충주) 의원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 배관현황 자료’에 다르면 전국의 온수배관 2614㎞의 32%에 이르는 686㎞가 20년 이상 된 노후 배관인 것으로 파악됐다.

충북에서도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관리하는 온수배관 93㎞ 중 20년 이상 된 노후 배관은 12%에 이르는 11㎞에 달했다.

특히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과 흥덕구 복대동, 하복대 등 초기에 배관이 매설된 지역의 노후화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성남시와 분당의 노후화율이 77%로 가장 높았고 서울 강남 54%, 서울 중앙 53%, 경기 고양 50%·수원 33%·용인 11%, 대구 34%로 조사됐다.

세종과 경기 화성·동탄·파주·삼송·판교 등 신도시는 양호한 것으로 나왔다.

이 의원은 “고양 배관 파열사고에서 보듯 노후 배관은 수시로 점검해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가 관리하는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로 손모(69)씨가 숨지고 수십명이 화상을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