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천 제천시장 "환경 복합민원 피해발생시 책임"
이상천 제천시장 "환경 복합민원 피해발생시 책임"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1.09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수전량 타 지역 위탁처리·집진 시설도 갖추도록 권고

3년에 한 번 실시하던 환경영향조사 이전후 매년 실시
이상천 제천시장이 9일 최근 불거진 환경관련 복합 민원에 대해 기자회견을 자처하고 나섰다.
이상천 제천시장이 9일 최근 불거진 환경관련 복합 민원에 대해 기자회견을 자처하고 나섰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이상천 제천시장이 최근 불거진 환경관련 집단 민원에 대해 기자회견을 자처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2통 아스콘공장 증설 복합민원과 명도리 폐기물재활용업체의 천남동(사리골) 이전과 관련, 업체가동 전 이뤄진 명도지역 주민과의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지 업체에서 환경오염을 일으켜 이전하는 것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강제2통 아스콘공장 증설 신청은 현재 해당부서에서 행정절차가 이행 중에 있어 관련법, 공·사익 비교 형량을 검토해 결정할 사안이지만 시민의 건강과 주거환경권을 최우선으로 보장하는 쪽으로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폐기물재활용업체 천남동 사리골 이전은 주변지역 1㎞내 주거지역과 학교가 없고, 지리적인 조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는 분지형상으로 폐기물운송차량이 주택가나 시내 간선도로를 통과하지 않고 자동차전용도로에서 곧바로 진·출입할 수 있어서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현재 가동 중인 사업장은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대기시료 검사결과 대기오염물질이 발생되지 않는 업체로 소량의 폐수는 전량 타 지역으로 위탁처리하고 실내에는 집진시설을 갖추도록 업체에 권고, 사업장 환경에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자원관리센터에서 3년에 한 번씩 실시하던 '환경 영향조사'를 이전 후 3년 동안 매년 실시하겠다고 공언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시장인 제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폐기물재활용사업장 이전 등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