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충북노동자시민회의 도에 대기오염 배출사업장 전면조사 촉구
[cbMTV]충북노동자시민회의 도에 대기오염 배출사업장 전면조사 촉구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5.1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기준 도내 3400여개 배출사업장 중 30개 제외한 대다수업체 자가측정

2018년 도내 93개 기업 환경법 위반…실태조사 공개·대기오염총량제 조례시행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삶과 일터를 위한 충북노동자시민회의는 13일 오전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에 도내 대기오염 배출사업장에 대한 전면실태조사와 공개를 요구했다.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삶과 일터를 위한 충북노동자시민회의는 13일 오전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에 도내 대기오염 배출사업장에 대한 전면실태조사와 공개를 요구했다.

[충북메이커스TV]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삶과 일터를 위한 충북노동자시민회의는 13일 오전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에 도내 대기오염 배출사업장에 대한 전면실태조사와 공개를 요구했다.

또 이들은 △소각장 신·증설 철회 △쓰레기 배출량을 저감 시키는 근본적인 쓰레기 관리정책 마련 △대기오염총량제 시행 △대기오염 배출 사업장 배출허용기준 강화 조례 제정 시행 등을 요구했다.

(홍미희 충북노동자시민회의 운영위원의 말입니다.)

이들은 2016년도 기준 도내 대기오염 배출시설 3400여개 중 30여개 사업장을 제외한 대다수가 자가 측정이나 대행업체에 맡긴 상황으로 측정업체와 짜고 배출량을 속인 광주전남이나 충남사례가 없으리란 법이 없다고 우려했다.

일례로 지난해 충북도내 93개 기업이 환경법을 위반하는 대기오염 안전 불감증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용직 민주노총 충북본부 사무처장의 말입니다. 이어 결혼을 앞두고 있다는 소병철 LG화학 현장근로자입니다.)

충북노동자시민회의는 민주노총 충북본부를 비롯한 7개 산별지부 및 34개 사업장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