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김수민 의원 피상적 말로 오창 후기리 주민 혼란”
[종합]“김수민 의원 피상적 말로 오창 후기리 주민 혼란”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5.1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영신·신언식 의원 “소각장 신설 환경영향평가 10㎞확대 악용의미 밝혀라”

“청주의 모든 정치인들 협력, 해결해야 할 중대한 문제 놓고 이견 전혀 도움 안돼”
이영신 청주시의원.
청주 오창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이영신 청주시의원이 14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입법조사처와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의견을 빌어 환경영향평가 10㎞ 확대에 부정적 의견을 낸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인 김수민 국회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청주 오창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이영신·신언식 청주시의원이 14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입법조사처와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의견을 빌어 환경영향평가 10㎞ 확대에 부정적 의견을 낸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인 김수민 국회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이 피상적 답변내용을 공개하면서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에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여야를 막론하고 청주의 모든 정치인들이 협력, 해결해야 할 중대한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이는 것이 지역현안 해결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내년 4.15총선에서 오창 후기리 등이 포함된 청원구 출마를 공식화 한 상황이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이 진정으로 오창 후기리 소각장 문제를 해결할 마음이 있다면 국회의원으로서 현행법과 제도에 따라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생산적인 대안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과 같은당 지역구 국회의원인 변재일 의원은 오창지역 도심확장 등을 이유로 우진환경개발㈜과 클렌코 등의 사례를 들어 환경영향평가 거리 기준을 기존 5㎞에서 10㎞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오창읍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도 환경부와 금강유역환경청에 이 같은 환경영향평가 실시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는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부지로부터 주거밀집지역인 오창산단이 불과 6~8㎞이내에 있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이와 뜻을 같이해 오던 바른미래당 김 의원이 돌연 지난 13일 국회입법조사처 등의 유권해석을 이유로 환경영향평가 10㎞ 기준 확대가 오히려 소각장 신설사업에 악용될 수 있다는 입장발표를 하면서 논란이 됐다.

김 의원은 자칫 10㎞이내 환경영향평가 기준에 이에스지청원이 신청한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적합할 경우 자칫 업체에 사업추진의 명분만 줄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실제 김 의원은 곧바로 입장발표문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생각해 소각장 신·증설이 있어선 안된다는 목표는 같다"며 "다만 다양한 경우의 수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혹여 강화된 10㎞ 환경영향평가 기준 결과가 환경부와 금강유역환경청에게 소각장 신설의 명분을 주는 계기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이라며 "지역구 시의원들이 너무 민감하게 사안을 받아들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