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황교안 한국당 대표 '하향 평준화' 현교육정책 비판
[cbMTV]황교안 한국당 대표 '하향 평준화' 현교육정책 비판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5.1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 치열한 각축전 글로벌인재 육성 역행

…다문화자녀·장애인 창업교육 시간을 두고 해결해 나가자

민주노총충북본부·민중당충북도당 등 진보단체 간담회 막아서

"5.18망언 황 대표 물러가라"vs"정당한 정치활동 방해" 각축
황교안(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국 민생투어 일정으로 14일 오후 청주를 방문했다.
황교안(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국 민생투어 일정으로 14일 오후 청주를 방문했다.

[충북메이커스TV]황교안(영상)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국 민생투어 일정으로 14일 오후 청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당초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주 성안길의 한 커피숍에서 이틀간의 충북 민생투어 마지막 일정으로 고영재 청주시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장 등과 교육현장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민주노총 충북본부와 민중당 충북도당 등 진보 노동단체와 정당원들이 “5.18망언 황교안 대표는 물러가”라며 막아서면서 30분이나 지체된 오후 2시 30분부터 30분 동안 간담회가 열렸다.

황 대표는 경찰의 보호를 받고서야 간담회 장소인 커피숍으로 입장할 수 있었다. 같은 시각 정의당 충북도당은 롯데영플라자 청주점 인근에서 자유한국당의 국회복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진보 노동단체와 정당들이 "자유한국당 해체"를 외치며 막아서자, 일부 황 대표 지지자들이 "정당한 정치활동을 방해하는 불법시위"라고 반발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황 대표의 청주 교육현안 간담회에는 청주 상당구가 지역구인 정우택 의원과 엄태영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최현호 청주 서원당협위원장, 이유자 전 청주시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장, 더불어민주당계 인사로 알려진 고영재 청주시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장, 최경옥 청주혜원학교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황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 변화에 맞춰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는 이때에 글로벌 인재 육성에 나서야 하는데 현 정부 교육정책은 공공성과 획일성, 평등성만 강조하면서 하향평준화의 길을 걷고 있어 미래경쟁력을 가진 인재를 길러내기 힘들다"고 문재인정부의 교육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자유와 창의를 바탕으로 한 교육정책의 근본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며 "이에 교육현장의 어려움을 듣고자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고영재 청주시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장은 "교육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바쁘신 가운데 청주시 교육에 관심을 가져준 황 대표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 회장은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 교육문제에 관심을 가져 달라"며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소외받지 않고 이혼 등 가족해체로 이어지지 않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경옥 청주혜원학교 운영위원장은 "15년째 인력과 예산, 갈 곳이 부족한 장애인 교육현장과 창업교육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제한된 예산으로 지난 15년 동안 이루지 못한 지원책을 단계적으로 현실화 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해 나가자"고 답했다.

이후 간담회는 비공개로 전환된 뒤 황 대표는 대전 일정을 이어갔다.

이날 간담회가 교육현안 현장 간담회였던 점을 감안한다 하더라도 지역주민과 언론의 접근을 제한하면서 '민생투어가 맞냐'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황 대표는 전국 민생투어 일정으로 13~14일 이틀간 충북을 방문했다. 첫날인 13일 오후 충주어린이보호시설인 진여원을 방문하고 동량면 마을회관에서 숙박했다.

이어 마지막 날인 14일 오전 제천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에 이어 오후 청주 교육현장 간담회를 끝으로 충북 민생투어 일정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