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오제세·도종환 의원, LG화학 노조 지도부와 간담회
변재일·오제세·도종환 의원, LG화학 노조 지도부와 간담회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6.12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청주공장·오창공장 증설·신규투자 실천 촉구

구미형 일자리정책 반대하지 않지만 투자약속 지켜야

충북도 LG화학 청주·오창공장 투자협약실천 적극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청원)·오제세(청주서원)·도종환(청주흥덕)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LG화학 노동조합 이상준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 5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청원)·오제세(청주서원)·도종환(청주흥덕)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LG화학 노동조합 이상준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 5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청원)·오제세(청주서원)·도종환(청주흥덕)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LG화학 노동조합 이상준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 5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LG화학의 구미형 일자리 정책 추진에 따른 LG화학 청주공장 증설과 오창2산업단지 추가 투자 위축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이상준 위원장과 김영호 청주지부장은 "구미형 일자리 정책을 반대하지 않지만 과거 투자협약 약속은 현실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과거 투자협약이나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역 노동자들의 상황도 심도 있게 분석해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마련해야 한다"며 "10년 가까이 오창 2산단에 아무런 투자를 하지 않고서 구미에 투자한다는 것은 또 다른 지역감정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세 의원은 "어떤 경우에도 LG화학 청주공장과 오창공장의 이전이나 축소는 안 된다"며 "LG화학 본사에 청주공장 증설을 계획대로 추진하도록 촉구하고 배터리 원재료 생산을 위해 오창2산단 유휴부지를 활용하도록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세 의원은 "2010년 LG화학, 충북도, 청원군이 오창2산단에 신사업분야 생산공장 증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만큼 충북도에도 LG화학 청주공장과 오창공장 투자협약 실천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LG노조 이상준 위원장, 조성훈 수석부위원장, 이태근 부위원장, 김영호 청주지부장, 우영욱 청주지부 수석지부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