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사회, 청주시에 한방난임지원사업 즉각 중단 촉구
충북도의사회, 청주시에 한방난임지원사업 즉각 중단 촉구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6.12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사회.
충북도의사회.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충북도의사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와 충북도 산부인과의사회가 12일 청주시에 실효성이 떨어지는 한방난임치료 지원 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도의사회는 2018년 청주시에서 시행한 한방난임사업에 총 56명이 참여했고 6개월 이상 치료와 2개월간의 관찰기간을 거쳐 총 8개월 동안의 사업기간 중 임신성공률은 10.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충북도의사회는 이 비율은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은 난임여성의 7~8개월 동안 자연임신율 20~27%에도 못 미친다고 주장했다.

충북도의사회는 완전난관폐색이나 무정자증 등을 제외한 난임 치료는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한데 한방치료가 자칫 적절한 난임 치료를 받을 시기를 놓치는 심각한 문제가 될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유효성 없는 사업에 2018년 청주시는 9400여만원의 예산을 세워 6100여만원을 지원, 혈세를 낭비했다고 충북도의사회는 지적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충북도의사회는 이 예산으로 시험관시술 밖에 방법이 없음에도 정부 지원금을 모두 소진한 환자들에게 한번이라도 지원 횟수를 늘려주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충북도의사회 관계자는 "처음부터 효과 검증도 없이 고통 받는 난임 가족들에게 시행한 정책"이라며 "이미 효과가 불분명하다는 것을 스스로 입증해 놓은 마당에 2019년에도 혈세를 투입하는 것은 부적절한 졸속 전시행정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관계자는 "난임으로 고통 받는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정책을 펼치기를 청주시에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