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잠룡 박원순 서울시장의 충북 '대권행보(?)'
민주당 잠룡 박원순 서울시장의 충북 '대권행보(?)'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7.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괴산군과 도농교류 6대 상쟁발전 업무협약 이어

7일 청주두꺼비생태공원서 구룡산 공원 지키기 격려

도시공원 지키기 충북시민대책위 "주민요청 의한 것"
7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주 두꺼비생태공원 야외공연장을 찾아 구룡산 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와 지역주민들을 격려했다.
7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주 두꺼비생태공원 야외공연장을 찾아 구룡산 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와 지역주민들을 격려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오전 청주 두꺼비생태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서울의 경우  도시공원을 도시공원재생지역으로 10년 단위로 선정, 우선 매입하는 시책으로 민간개발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강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오전 청주 두꺼비생태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서울의 경우 도시공원을 도시공원재생지역으로 10년 단위로 선정, 우선 매입하는 시책으로 민간개발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강연했다.
7일 오전 청주 두꺼비생태공원을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7일 오전 청주 두꺼비생태공원을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이차영(오른쪽) 괴산군수는 5일 군청 2층 회의실에서 박원순(왼쪽) 서울시장과 도농균형발전을 위한 6대 상생발전안에 합의했다.
이차영(오른쪽) 괴산군수는 5일 군청 2층 회의실에서 박원순(왼쪽) 서울시장과 도농균형발전을 위한 6대 상생발전안에 합의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더불어민주당 잠룡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근 잇단 충북 행보에 벌써부터 '대권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5일 괴산군과 도·농교류 활성화를 위한 6대 상생발전협약 체결을 위해 충북을 방문했다.

박 시장은 이날 이차영 괴산군수와 △괴산군 순정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지역 문화·관광축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 △귀농·귀촌 희망 시민을 위한 맞춤형 지원 △청소년 전통문화·농촌 체험프로그램 운영 △청년중심 자립기반 조성을 위한 상호협력 △양 지역 간 정책 우수사례 공유 및 인적교류 활성화 등을 약속했다.

특히 박 시장은 괴산군과 공동 추진하고 있는 서울농장 운영에 공을 들였다. 서울농장은 괴산지역에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서울시민의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지원하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 군수는 서울농장을 통해 괴산군의 친환경 순정 농·특산물의 서울 판로 확보는 물론 서울시민들의 괴산군 귀농·귀촌으로 인구증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 시장은 이날 도·농교류 상생협약 이후 괴산아카데키에서 군민을 대상으로 '지역상생을 위한 서울의 노력, 서울은 홀로 성장하지 않았습니다'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그리고 주말을 이용해 불과 이틀 새인 7일 오전 박 시장은 청주 두꺼비생태공원 야외공연장을 찾아 구룡산 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와 지역주민들을 격려했다.

청주 두꺼비생태공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찾아 화제가 됐던 곳이다. 그래서 일각에선 박 시장의 최근 잇단 충북행보에 대해 벌써부터 대권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이와 관련, 도시공원지키기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사전 주민들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정치적 해석을 일축했다.

이날 자리는 박 시장의 충북 스케줄을 확인한 시민대책위원회의 사전 요청으로 추진됐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이날 청주에서 충북의정지원센터 특강도 가졌다.

서울시는 5년 전부터 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 도시공원재생지역으로 묶어 10년 단위로 우선 매입하는 정책을 추진해 왔다는 것.

실제 이날 구룡산공원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를 격려차 방문한 박 시장은 '도시공원재생지역'으로 묶어 10년 단위로 선정 우선 매입하는 시책으로 민간개발은 전혀 하지 않고 있는 서울시의 도시공원 지키기 정책에 대해 강연했다.

구룡산공원 지키기 시민대책위는 그동안 수차례 선전지 견학을 통해 서울시의 사례를 청주시에 대안으로 제언해 왔다.

하지만 청주시는 재정적으로 여유 있는 서울시만이 할 수 있는 도시공원 지키기 정책으로 치부해 왔다.

신경아 도시공원지키기 충북시민대책위원회 사무처장은 "박 시장의 이날 행보는 사전 요청에 의한 것으로 정치적인 것은 배제를 하고 순수하게 서울시의 도시공원지키기 시책을 소개하는 자리였다"며 "서울시는 재정적으로 안정돼 도시공원재생지역으로 묶어 10년 단위로 우선 매입하는 것이 아님을 청주시가 알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 처장은 "서울시도 개인의 재산권 행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0년 단위로 우선 해제지역을 묶어 단계적으로 매입하면서 그 피해를 최소화 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