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송호관광지 물놀이장 개장
영동 송호관광지 물놀이장 개장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7.10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부터 100년 소나무숲에서 물놀이 피서 제공
영동군의 관광명소인 송호관광지 물놀이장이 오는 12일 개장한다.
영동군의 관광명소인 송호관광지 물놀이장이 오는 12일 개장한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영동군의 관광명소인 송호관광지 물놀이장이 오는 12일 개장한다.

송호관광지 물놀이장은 금강변 아름드리 소나무숲 1200㎡에 어린이용, 성인용 풀을 비롯해 43m, 13m의 슬라이드 등을 갖췄다.

오는 8월 11일까지 약 한 달여 간 피서객을 맞는다.

풀장과 샤워장 시설물 보수와 안전점검을 마쳤고 파라솔 야외의자, 구명조끼, 쿠션매트 등 편의·안전시설도 갖췄다.

개장 기간 동안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입장료는 어른 2000원, 청소년 1500원, 어린이 1000원이다.

배기호 영동군 시설사업소장은 "친절한 서비스와 깨끗한 수질을 유지해 관광 영동의 이미지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송호관광지는 금강줄기를 따라 28만4000㎡의 터에 수령 100년이 넘은 소나무 숲이 어우러진 최고의 캠핑장으로 텐트사이트 220개, 캐러밴 10동, 원룸 2동, 화장실, 급수대 등 편의시설도 갖췄다.

지난해부터 카누카약체험장이 개장돼 즐길거리가 풍성해졌고 여름철 각양각색의 영동와인을 맛볼 수 있는 와인체험관도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