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9.21기후위기충북행동, 지구를 위한 행진
[cbMTV]9.21기후위기충북행동, 지구를 위한 행진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9.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1기후위기충북행동이 19일 오후 도청 서문 앞에서 출범식을 가진 가운데 송상호 노동당 충북도당위원장이 기후위기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9.21기후위기충북행동이 19일 오후 도청 서문 앞에서 기후행동 돌입 기자회견을 개최한 가운데 송상호 노동당 충북도당위원장이 기후위기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충북메이커스TV=경철수 기자]9.21기후위기충북행동이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충북행동은 지난 8월 중순부터 도내 노동, 시민, 환경, 정당, 종교 등 14개 시민사회단체 및 개인 100여명으로 구성된 연대기구이다.

이들은 19일 오후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1일 청주에서 ‘지구를 위한 행진’과 함께 서울 상경집회를 예고했다.

21일 오전 10시 청주 무심천체육공원에서 '기후위기 비상행동 선언' 후 상당공원-도청-육거리를 지나 철당간까지 행진 후 SOS글자를 만드는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앞서 이들은 폭염과 한파, 집중호우, 불분명해져가는 사계절은 더 이상 기후변화가 아니라 파국으로 치닫는 기후위기라고 정리하고 지구촌 수많은 생명을 지키기 위한 교육과 선전활동을 벌여왔다.

정호선(충북녹색당 사무처장) 9.21기후위기충북행동 기획단원은 “기후위기 상황 앞에서 희망을 만들어가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cbMTV 경철수입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