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범도민비대위, KT세종역 신설시 '정권퇴진운동' 경고
충북범도민비대위, KT세종역 신설시 '정권퇴진운동' 경고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0.09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12일 오후 충북도 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긴급 운영위원회를 갖고 재가동에 들어갔다. 비대위가 세종역 저지를 위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해 9월 12일 오후 충북도 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긴급 운영위원회를 갖고 재가동에 들어갔다. 비대위가 세종역 저지를 위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하루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시·세종시 국정감사에서 KTX세종역 신설 얘기가 다시금 나온데 대해 현 정부가 이를 허용 시 국토균형발전과 충청권 공조의 배신행위로 간주하고 문재인정권 퇴진운동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충북범도민비대위는 지난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시·세종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이 정부세종청사 공무원들의 출퇴근길 오송역 이용 불편 사례를 들어 KTX세종역 신설 적극 검토를 주문했고,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의원도 세종시에 KTX를 비롯한 철도가 운행되지 않는 게 잘못이라며 상세계획을 요청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비대위는 KTX세종역 신설추진은 세종시 건설의 목적인 국토의 균형발전과 계획, 고속철도 건설 정책,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의 불가 입장과도 대치되는 명분과 실익이 없는 계획이라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만일 이 같은 명분과 실익이 없는 KTX세종역 신설 계획을 정부가 추진하거나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비롯한 국가계획에 반영 시 문재인대통령을 비롯한 민주당 정권의 퇴진 및 심판운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