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상당산성 자연마당 사업지서 조선후기 연못 '사하지' 확인
청주상당산성 자연마당 사업지서 조선후기 연못 '사하지' 확인
  • 남수미 기자
  • 승인 2019.10.2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문화재연구원 사하지 등 연못 2곳과 승군향고터 발견…습지 조성위치 변경
청주상당산성 자연마당 조성 사업지(사진)에서 조선후기 연못으로 추정되는 사하지(寺下池) 등 연못 2곳과 승군향고(僧軍餉庫, 승려들이 조직한 군대의 양식창고) 터가 발견됐다.
청주상당산성 자연마당 조성 사업지(사진)에서 조선후기 연못으로 추정되는 사하지(寺下池) 등 연못 2곳과 승군향고(僧軍餉庫, 승려들이 조직한 군대의 양식창고) 터가 발견됐다.
충북도 문화재연구원은 옛 상당산성도 중단부 일원에 연못이 그려져 있고 이 지역에서 북쪽으로 구룡사가 있어 이 일대가 호서읍지(湖西邑誌)에 기록된 사하지일 가능성이 크다고 22일 밝혔다.
충북도 문화재연구원은 옛 상당산성도 중단부 일원에 연못이 그려져 있고 이 지역에서 북쪽으로 구룡사가 있어 이 일대가 호서읍지(湖西邑誌)에 기록된 사하지일 가능성이 크다고 22일 밝혔다.

[충북메이커스 남수미 기자]청주상당산성 자연마당 조성 사업지에서 조선후기 연못으로 추정되는 사하지(寺下池) 등 연못 2곳과 승군향고(僧軍餉庫, 승려들이 조직한 군대의 양식창고) 터가 발견됐다.

충북도 문화재연구원은 옛 상당산성도 중단부 일원에 연못이 그려져 있고 이 지역에서 북쪽으로 구룡사가 있어 이 일대가 호서읍지(湖西邑誌)에 기록된 사하지일 가능성이 크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원은 현재 방죽과 인접한 동쪽 하단부가 상대적으로 깊은 지형을 이루고 있어 이곳도 연못이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원은 자연마당 사업부지에서 승창(僧倉)과 조선 후기 기와편이 다량 출토돼 청주상당산성의 오랜 역사를 보여준다고 판단했다.

이에 시는 당초 계획했던 습지 위치를 사하지 및 동쪽 하단부의 연못 추정지에 조성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하고 승군향고터는 발굴 조사를 거쳐 우선 보존토록 했다.

박노설 청주시 공원조성과장은 "시민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역사·생태문화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12월 준공을 목표로 조성에 전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