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노영수 “나눔 문화 생활화에 힘쓸 것”
[cbMTV]노영수 “나눔 문화 생활화에 힘쓸 것”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0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취임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노영수(왼쪽) 신임 회장이 4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임명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노영수(왼쪽) 신임 회장이 4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임명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메이커스TV 경철수 기자]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노영수(영상) 신임 회장이 4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노 회장은 취임사에서 "'사랑을 나누면 희망이 자란다'는 믿음아래 도민의 일상이 나눔의 문화로 생활화 돼 사회로부터 소외된 계층들이 더욱더 큰 수혜를 입는 사회복지의 생활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복지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생산적이고 공정한 모금 배분에 심혈을 기울여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균형 있는 모금 배분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노 회장은 "배분 지원 범위를 대상 가족과 주변으로 확대해 건강한 사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체계를 갖춰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노 회장은 "모금회가 더욱 건강하고 친근한 벗이 될 수 있도록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이 자리에 있는 모든 분들의 관심과 의견개진이 필요하다"며 "단순 모금액 증가에서 끝나지 않고 나눔 문화 확산에 노력해 오신 이명식 전임 회장의 노고에 큰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노 회장은 "모금회 구성원 모두가 화합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격려와 아낌없는 지원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999년 모금 첫해에 9억1000만원에서 2019년 133억원으로 지난 20여년 동안 15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를 두고 노 회장은 단순 모금액 증가라기보다 기부문화가 정착해 나눔의 문화가 뿌리내리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이명식 전임회장의 노고에 큰 박수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충북메이커스TV 경철수입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