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더 이상의 소각장 신·증설 없어”
한범덕 청주시장 “더 이상의 소각장 신·증설 없어”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0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자청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포함 신·증설 불허방침

“행정소송 등 법적분쟁 각오…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 우선”

일각에선 내년 4.15총선 앞두고 자당 변재일 의원 지원사격
한 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에 우선하는 것은 그 무엇도 있을 수 없다’며 이에스지청원㈜이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신설을 추진해 논란이 되고 있는 소각장도 용량 축소와 무관하게 불허할 방침임을 밝혔다.
한 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에 우선하는 것은 그 무엇도 있을 수 없다’며 이에스지청원㈜이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신설을 추진해 논란이 되고 있는 소각장도 용량 축소와 무관하게 불허할 방침임을 밝혔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한범덕(사진) 청주시장이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소각장 신·증설에 대해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한 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에 우선하는 것은 그 무엇도 있을 수 없다’며 이에스지청원㈜이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신설을 추진해 논란이 되고 있는 소각장도 용량 축소와 무관하게 불허할 방침임을 강조했다.

한 시장은 "민선7기 들어 일찌감치 소각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이상의 소각장 신·증설을 불허한다는 방침이었으나 2015년 3월 전임시장이 소각장과 매립장 이전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상황에서 자연인이 아닌 청주시장으로서 이를 존중해야 한다는 점에서 고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가기관인 금강유역환경청에서 법과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있는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가부 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생각에서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진행과정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소각장 반대를 위해 많은 시민이 생업을 뒤로하고 수차례 반대집회를 하는 안타까운 모습을 지켜보면서 시민들께 더 이상의 걱정을 끼쳐드리는 것은 도리가 아니란 생각에서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청주시는 금강유역환경청에서 불허 의견을 내 주면 다행이지만 설령 허가가 나와도 행정소송 등 법적 분쟁도 자신 있음을 피력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내년 4.15총선을 앞두고 기성정치인에 대한 ‘원죄론’이 불거지자 자당의 지역구 국회의원인 변재일(더불어민주당·청주청원) 의원에 대한 지원사격에 한 시장이 나선 것이란 시각이 나오고 있다.

한 시장도 기자회견 과정에서 밝혔지만 청원구를 비롯한 청주시는 전국 사업장폐기물 소각장의 18%가 집중돼 발생하는 초미세먼지로 시민의 건강권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정부에서도 이러한 문제점을 인정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북이면 주민을 대상으로 소각장 주변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