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예비귀농인 30여명 '괴산에 반하다'
서울 예비귀농인 30여명 '괴산에 반하다'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농귀촌정책 설명회뒤 농기센터 견학도

선배 귀농인 농장 현장체험 밑그림 그려
서울 예비귀농인 30여명이 6일 괴산을 찾았다.
서울 예비귀농인 30여명이 6일 괴산을 찾았다.

[충북메이커스 남수미 기자]서울 예비귀농인 30여명이 6일 괴산을 찾았다.

이날 행사는 지난 7월 괴산군이 서울시와 체결한 우호교류 협약 일환으로 마련됐다.

군은 귀농귀촌정책을 소개한 뒤 농업기술센터 견학시간을 가졌다.

이어 선배 귀농인이 운영하는 농장을 방문하고 도라지강정 만들기 체험 등도 실시했다.

선배 귀농인이 운영하는 감물면 농장에서 진행된 생생한 현장교육은 예비귀농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예비귀농인 A(45)씨는 "이론 중심의 집합교육과 달리 성공적으로 농촌에 자리 잡은 귀농 선배가 실제 겪었던 경험과 영농생활 전반을 생생히 전달해 준 교육이었던 만큼 큰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막연한 귀농생활에 대해 조금은 두려웠지만 이번 교육을 통해 귀농생활의 밑그림이 그려졌다"며 "최종 귀농지를 선택할 때 괴산을 우선순위에 두고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괴산군은 서울시와 공동으로 귀농·귀촌 희망자들이 일정기간 머물면서 영농체험을 할 수 있는 지원시설인 '서울농장'을 연내에 청천면 관평리 169 일원 8800㎡규모로 조성하고 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