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파·강풍 대비해야
수능 한파·강풍 대비해야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0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기상지청, 13일 밤부터 눈 또는 비

14일 오전 충북 대부분 영하권 '한파특보'

체감온도 5~10도 더 낮아져 수험생 체온관리
청주기상지청이 수학능력시험일인 오는 14일 충북지역 대부분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한파특보 가능성을 예고해 수험생들은 옷을 따뜻하게 입고 체온관리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주기상지청이 수학능력시험일인 오는 14일 충북지역 대부분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한파특보 가능성을 예고해 수험생들은 옷을 따뜻하게 입고 체온관리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청주기상지청이 수학능력시험일인 오는 14일 충북지역 대부분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한파특보 가능성을 예고해 수험생들은 옷을 따뜻하게 입고 체온관리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8일 청주기상지청은 13일 밤부터 도내 11개 시·군이 곳에 따라 비 또는 눈이 내리면서 수능 당일인 14일 오전 대부분지역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한파특보 가능성을 예보했다.

영동지역 0도를 비롯해 충주 영하 1도 청주 2도 등을 예고했다.

강한 바람도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가량 더 추울 것으로 전망했다.

청주기상지청은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강하게 남하해 기존에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형성된 저기압의 영향으로 충북 대부분 지역이 밤부터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수능 당일인 14일 영하 5도의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서해상에선 20도 이상의 해기차(해수면과 1.5㎞ 상공의 온도 차)로 인해 눈구름대가 만들어진뒤 바람을 타고 서해안으로 유입되겠다.

이 영향으로 충남을 시작으로 충북 일부지역에 구름띠가 형성되면서 비 또는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이에 고사장으로 이동하는 수험생이나 출근길 직장인들은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15일 북서쪽으로부터 고기압이 점차 접근하면서 오전부터 점차 맑아지겠다.

청주기상지청은 “13일 오후부터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5~10도 가량 낮아져 더욱 춥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청주기상지청은 14일 청주지역 최저 2도, 최고 6도를 예상했다. 다음날인 15일 오전은 더욱 추워져 영하 1도를 예상했다.

13일 오후부터 14일 오전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2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안전사고에도 주의해야 한다.

청주기상지청은 9일은 맑고, 10일은 흐리고 한때 비가 오겠다고 주말날씨를 전망했다.

최저기온은 평년(1.5~4.1도) 보다 낮고 최고기온은 평년(13.3~14.8도)보다 높겠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11일 새벽까지 비가 오겠고,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에도 비가 올 전망이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일요일은 비가 오는 곳이 있으니 야외활동 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