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LNG발전소 주민공청회도 '금요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주민공청회도 '금요일(!)'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15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충북시민대책위 '청주시는 SK하이닉스 편인가' 논평
충북지역 28개 시민·사회·노동단체로 구성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28일 오후 SK하이닉스 청주3공장 앞에서 LNG발전소 건설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충북지역 28개 시민·사회·노동단체로 구성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3월 28일 오후 SK하이닉스 청주3공장 앞에서 LNG발전소 건설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14일 SK하이닉스가 LNG발전소 주민공청회를 지역신문사의 보도가 제한받는 금요일로 잡은데 대해 '청주시는 SK하이닉스 편인가'란 논평을 내 놨다.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공람 기간 설명회도 금요일에 잡아 논란이 됐는데 대책위의 요구에 따라 잡은 주민공청회도 오는 22일 금요일이란 것이다.

공청회 개최 공고도 최소 14일 전에 하도록 돼 있는데 시민들의 관심이 적은 지난 8일 금요일에 중앙일간지와 지역일간신문에 게재했다는 것이다.

금요일은 지역일간신문들이 토요일자 신문을 발행하지 않아 보도에 제약을 받을 수 있는 날이란 것이다.

대책위는 환경영향평가 공람기간도 문제 삼았다. 환경영향평가법 시행령 13조 공휴일을 제외한 환경영향평가 초안서 공람기간은 최대 40일 이내에 할 수 있도록 했지만 최소기한인 20일로 끝냈다는 것이다.

공청회 주재자도 같은 법 시행규칙 10조 1항에 관련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으로 시장 등과 협의해 정한다고 돼 있지만 청주시는 대책위가 공청회 주재자를 묻는 질문에 SK하이닉스가 선정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 건강과 직결되는 585MW급 LNG발전소를 청주시내 중심에 건설하는데 85만 시민의 건강을 책임져야 할 청주시가 소극적이고 형식적인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청주시가 SK하이닉스의 LNG발전소 건설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 줄 것을 요청했다.

앞선 시민 여론조사에서도 알 수 있듯이 청주시민 대부분이 미세먼지의 주범인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는 것을 청주시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