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충북 농민수당 조례 주민발의 청구인 명부 전달
[cbMTV]충북 농민수당 조례 주민발의 청구인 명부 전달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2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 도-도의회에 ‘실무협의 기구’ 구성 촉구…

박문희 충북도의원 “공감하지만 형평성문제 고민”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등 14개 농민·노동단체로 구성된 충북농민수당 주민발의 추진위원회가 27일 2만4000여명의 청구인 서명부를 충북도 자치행정과에 전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등 14개 농민·노동단체로 구성된 충북농민수당 주민발의 추진위원회가 27일 2만4000여명의 청구인 서명부를 충북도 자치행정과에 전달했다.

[충북메이커스TV 경철수 기자]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등 14개 농민·노동단체로 구성된 충북농민수당 주민발의 추진위원회가 27일 2만4000여명의 청구인 서명부를 충북도 자치행정과에 전달했다.

이들은 도청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뒤 충북도 농민수당 조례 주민발의 청구서를 도에 제출했다.

이들은 당초 주민발의 청구인명부 제출 기한인 다음달 초까지 3만여명을 채우려 했으나 지난 19일 충북도가 갑자기 '충북형 농가 기본소득보장제'를 내년에 도입하기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세워 충북도의회 제출하면서 서명부 제출을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충북도의 431개 조례에서 도민이 직접 요구한 조례는 농민수당 조례가 처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2만4000여명의 농민수당 주민발의 청구인명부가 도민의 뜻으로 알고 충북도의회는 조속히 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또 충북도와 충북도의회가 참여하는 '실무협의 기구'를 하루 빨리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충북농민수당 주민발의 추진위원회는 "농민수당은 도지사가 주는 선물이 아니라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농업의 공익적 가치증진을 위한 요구"라고 강조했다.

이에 급조된 '충북형 농가기본소득보장제'의 즉각적인 철회를 충북도에 요구했다.

이날 자리에는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인 이상정·박문희 의원도 참여해 지지입장을 표명했지만 약간의 온도차를 보였다.

이 의원은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속적인 협의를 위한 실무기구 구성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한 반면 박 의원은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형편이 어려운 소상공인들과의 형평성 문제로 고민이 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