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2021년부터 공업용수 부족사태 빚을까 우려
충북 2021년부터 공업용수 부족사태 빚을까 우려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2.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4군 사회단체·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부족분 2025계획 반영 촉구

대청댐·충주댐 있지만 수도권·하류지역 위한 각종규제 묶여 불이익만 당해

…도내 공업용수 2021년 15만t·2023년 29만2000t·2025년 33만7000t 부족
충북 중부4군(증평·진천·음성·괴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9일 오후 음성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투자유치 등 제반여건을 고려할 때 2021년부터 도내에 대규모 공업용수 부족사태를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우려했다.
충북 중부4군(증평·진천·음성·괴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9일 오후 음성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투자유치 등 제반여건을 고려할 때 2021년부터 도내에 대규모 공업용수 부족사태를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우려했다.
충북 중부4군(증평·진천·음성·괴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9일 오후 음성군청 대회의실에서 공업용수 부족사태와 관련한 간담회를 갖고 공동 기자회견에 나섰다.
충북 중부4군(증평·진천·음성·괴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9일 오후 음성군청 대회의실에서 공업용수 부족사태와 관련한 간담회를 갖고 공동 기자회견에 나섰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충북 중부4군(증평·진천·음성·괴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9일 오후 음성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투자유치 등 제반여건을 고려할 때 2021년부터 도내에 대규모 공업용수 부족사태를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충북도의 요구안대로 정부가 ‘2025수도정비기본계획’을 변경해 공업용수 부족분을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충북도가 전국대비 4%경제실현을 위해 산업단지 조성과 기업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산단 지정면적 증가율이 전국1위, 분양대상면적 증가율 전국1위란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그러나 공업용수도 배정량이 부족해 산단 내 용수량이 2021년 15만t, 2023년 29만2000t, 2025년 33만7000t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돼 공업용수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환경부는 충북도가 요구하는 2025수도정비기본계획을 변경해 충북의 공업용수 부족분을 하루빨리 반영해 달라고 촉구했다.

환경부는 2025수도정비기본계획에 이 같은 충북도의 요구 반영이 어렵고 현재 수립중인 2035수도정비기본계획에 반영해 주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충북 중부4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충북이 전국 2, 3위의 저수량을 보유하고 있는 충주댐과 대청댐이 있지만 지역발전과 주민생활에 보탬이 되기보다 오히려 수도권과 하류지역 대도시를 위해 엄청난 피해와 고통, 각종 불이익을 당하는 꼴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충북이 두 댐으로 인한 연간 직접적인 피해가 5342억원에 이르고, 10여개의 개발규제로 인한 경제적, 사회문화적 간접적인 피해까지 따지면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피해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 뿐만 아니라 '댐 건설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전체 지원 사업 중 충북에 대한 지원은 고작 15% 수준에 그치고 있고, 충북에 배분되는 용수 또한 43.6%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들은 더 이상 인내 할 수 없어 충북의 정당한 권리를 찾기 위한 도민행동에 나선다면서 크게 3가지를 정부에 요구했다.

충북 중부4군 사회단체와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환경부에 △충북도 요구안대로 2025수도정비기본계획에 지역 공업용수 부족분 즉각 반영 △대청댐 광역상수도 진천과 연결해 최대 20만t 추가사용 신속 검토 △충북지역 필요 공업용수도 수요 시급성 고려해 충주댐계통 광역상수도 광역Ⅲ단계 조속 추진 등을 요구했다.

이두영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공동대표는 "균형발전과 자치분권 확대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공론화 과정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지방분권개헌 촉구 제안과 충북지역 공업용수 확보를 위해 환경부를 비롯한 정부에 지속적인 건의 및 항의방문 집회 등 필요한 도민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