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발언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 시동
친일발언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 시동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2.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진운동본부 10일 기자회견 후 보은선관위에 대표자 청구

발부되면 7000명 목표 주민서명운동…4500명 이상 안정권
친아베·친일본 발언 논란을 빚은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보은중앙사거리에서 출범식 기자회견과 함께 보은선관위에 대표자 청구를 했다.
친아베·친일본 발언 논란을 빚은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보은중앙사거리에서 출범식 기자회견과 함께 보은선관위에 대표자 청구를 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친아베·친일본 발언 논란을 빚은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보은중앙사거리에서 출범식 기자회견과 함께 보은선관위에 대표자 청구를 했다.

정 군수 퇴진운동본부는 대표자 청구인 명부가 일주일 안에 발부되는 대로 주민소환 요건인 7000명을 목표로 주민서명운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보은인구 3만여명의 15%인 4500여명만 받으면 정 군수 퇴진을 위한 주민소환을 제기할 수 있지만 퇴진운동본부는 혹여 있을 수 있는 무효 서명부를 우려해 안정권인 7000명까지 군민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김원만 보은민들레희망연대 사무국장은 "정 군수에게 책임을 지고 명예롭게 자진 퇴진할 기회를 그동안 줬지만 용단을 내리지 않아 주민소환을 위한 군민 서명운동 돌입 전 대표자 명부를 보은선관위에 제출하게 됐다"며 "일주일 안에 대표자 명부가 발부되는 대로 본격 서명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