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中우한폐렴 발병지역 교민·유학생 '진천 수용계획'에 반발
[종합]中우한폐렴 발병지역 교민·유학생 '진천 수용계획'에 반발
  • 경철수 기자
  • 승인 2020.01.29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군의회, 재외교민 송환 당연한 결정이지만

…사전 협의·조율 없이 일방적 결정 ‘무시행위’

진천군민들 “빠른확산 감안 주거밀집지역 우려”
29일 경대수(사진) 국회의원, 진천군의회, 진천 상신초등학교 어머니회가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우한폐렴 발발지역 재외교민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수용은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하는 일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9일 경대수(사진) 국회의원, 진천군의회, 진천 상신초등학교 어머니회가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우한폐렴 발발지역 재외교민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수용은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하는 일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9일 경대수 국회의원, 진천군의회(사진), 진천 상신초등학교 어머니회가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우한폐렴 발발지역 재외교민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수용은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하는 일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9일 경대수 국회의원, 진천군의회, 진천 상신초등학교 어머니회(사진)가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우한폐렴 발발지역 재외교민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수용은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하는 일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정부가 중국 우한폐렴 발병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당초 알려졌던 천안이 아니라 진천군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진천군민과 군의회가 반발하고 있다.

진천군의회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30~31일 2일간 정부가 전세기를 띄워 중국 우한시 재외교민과 유학생 700여명(694명)의 송환결정을 내린 것은 당연한 것으로 환영할만하지만 진천군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격리 수용은 사전 협의나 조율이 없었던 것으로 지역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성토했다.

정부는 중국 우한시 재외교민과 유학생들을 국내 송환 후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최대 잠복기간인 14일(2주) 이상을 격리 수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진천군의회는 국가 재난 시 피해의 추가 확산 방지와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정부의 합리적인 결정이 필수란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군의회는 진천군은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정부당국으로부터 이번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중국 우한 재외교민 수용계획에 대한 그 어떤 논의 및 합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어 일방적인 정부의 결정에 개탄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중국 우한시 재외교민을 수용할 인재개발원은 충북혁신도시 689만7000㎡(209만여평)에 약 2만6000여명의 인구가 몰려있는 주거지역으로 진천군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다.

인재개발원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1㎞ 반경에 공동주택 수천가구가 밀집돼 이 같은 결정을 더욱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진천군의회는 현재 전염병의 빠른 확산과 국민 불안감이 극대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주거밀집지역에 중국 우한시 재외교민 송환 인원을 수용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적극적인 반대의사를 밝혔다.

더욱이 군의회는 당초 송환인원을 수용하기로 한 타 지역의 교육원과 수련원은 주거 밀집지역도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데 반발기류에 수용장소를 선회한 정부의 결정에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군민들도 진천군과 충남 아산지역을 일방적으로 정부가 수용지역으로 변경한 것은 진천군민과 더 나아가 충북도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천군의회는 "우한폐렴 발병지역 재외교민의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수용계획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힌다"며 "정부 당국은 재검토 해 달라"고 요청했다.

진천군의회에 이어 이날 경대수(자유한국당·증평진천음성) 국회의원, 진천 상신초등학교 어머니회가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우한폐렴 발발지역 재외교민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수용은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하는 일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인재개발원 직선거리 2㎞이내에 어린이집 28개소, 유치원 3개소, 초등학교 3개소, 중학교 2개소, 고등학교 1개소 등 6500여명의 학생들이 있고, 12개 공동주택 1만1000세대에 2만6000여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11개 공공기관에 3000여명의 공직자가 근무하고 있어 이들의 안전이 무방비 상태로 노출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경 의원은 "충북혁신도시 인근 농촌지역에는 고령의 어르신들이 많아 질병정보에 취약하고 소독 등 감염방지대책도 미흡하다"며 "고령의 노인들은 면역력이 떨어져 쉽게 우한폐렴에 감염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한편 송기섭 진천군수 등은 이날 오후 정부 발표 이후 공식입장을 낼 예정이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