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정치선진화 공론화 위원회' 설치 제안
[cbMTV]'정치선진화 공론화 위원회' 설치 제안
  • 경철수 기자
  • 승인 2020.02.1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문 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

당헌 무시한 당대표 독단에도 제재방법 없어

정치개혁·민주화 정당관리위원회에서 해결도
김현문(사진영상) 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12일 오전 충북메이커스TV에 출연해 가칭 '정치선진화공론화위원회'의 필요성을 제언했다.
김현문(사진영상) 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12일 오전 충북메이커스TV에 출연해 가칭 '정치선진화공론화위원회'의 필요성을 제언했다.

[충북메이커스TV 기자]김현문(사진영상) 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12일 오전 충북메이커스TV에 출연해 가칭 '정치선진화공론화위원회'의 필요성을 제언했다.

그는 최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경우 당원들의 의견을 전혀 묻지 않고 독단적으로 의사결정을 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우려했다.

사전 질의서에 대한 회신 답변이 없자 하루 앞서 공개질의에 나섰던 김 전 수석부위원장은 당헌 27조 최고위원회 위원 궐위 시 30일 이내에 선출해야 한다는 조항도 무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고위원회 안건 확정을 위한 의사결정과정인 당무위원회가 제대로 열렸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도당위원장 궐위 시 수석부위원장이 대행한다는 것을 중앙당이 지키지 않았을 때도 문제삼지 않았었다.

하지만 당대 당 통합을 추진중인 상황에서 당무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의사결정 및 확정은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모두 9명이지만 지난해 9월부터 분당과 탈당 등으로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 자리가 비어있어 6명에 불과하고, 출석률이 저조할 경우 2~3명의 최고위원이 자리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분들이 전체 당원의 의견을 대변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바른미래당의 당헌당규는 그 어떤 당보다도 체계적으로 조항이 잘 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렇게 잘 된 당헌이 구비돼 있음에도 당 대표가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을 때 제재할 방법이 없어 안타깝다고 했다.

이에 김 수석부위원장은 가칭 '정치선진화공론화위원회'를 설치하고 이 위원회에서 △선거구획정위원회 △정당관리위원회 구성의 건을 처리하고, 선거구획정과 정당 정부보조금 지급건을 정당관리위원회에서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 길만이 당비를 내는 당의 주인인 당원이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정치개혁 선진화의 길이 될 것이란 생각이다.

정당관리위원회는 추첨에 의해 전국 1만여 투표인단 구성을 통해 모바일 투표로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제안한 선거구를 확정지을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김 전 수석부위원장은 "정치선진화와 민주화는 윗선 몇 분이 이해득실에 따라 당이 좌지우지 되는 게 아니라 전 당원의 의견을 들어 모든 사안을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바른미래당 통합문제도 손 대표가 전체 당원의 의견을 물어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저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당적 유지를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