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공개]이시종 12억3000여만원 신고…전년比 2억8000여만원↓
[재산 공개]이시종 12억3000여만원 신고…전년比 2억8000여만원↓
  • 뉴스1
  • 승인 2020.03.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청주=뉴스1) 이정현 기자 =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지난해보다 2억8000여만원이 줄어든 12억30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의 재산은 1억3000여만원이 늘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변동사항'을 보면 이 지사는 12억347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2억8399만원 줄어든 금액이다.

배우자 소유의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오송힐데스하임아파트를 매매 처분하면서 재산이 줄었다.

이 지사 내외는 매매가 2억5200만원인 아파트를 처분한 뒤 건물임대 채무 변제에 2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지사가 보유한 서울 송파구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는 지난해보다 1억4400만원 올랐다. 아파트 값은 12억2400만원이었다.

이번 재산공개에는 이 지사와 배우자의 재산만 포함헸다.

세 자녀는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신고하지 않았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지난해보다 1억3073만원 늘어난 14억473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소유 토지의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영향으로 토지 재산금액은 1억3887만원에서 1억9001만원 오른 3억2889만원이었다.

장선배 도의회 의장은 4억7691만원을, 충북도립대 공병영 총장은 6억5287만원,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전형식 청장은 33억310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