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옥산·오창3산단 근로자 출·퇴근 편해진다
청주 옥산·오창3산단 근로자 출·퇴근 편해진다
  • 남수미 기자
  • 승인 2019.05.1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근버스 개통식 열고 6개 노선버스 6대 본격 운행
청주시는 15일 오전 옥산산단에서 옥산·오창3산단 근로자 출·퇴근 통근버스 개통식을 가졌다.
청주시는 15일 오전 옥산산단에서 옥산·오창3산단 근로자 출·퇴근 통근버스 개통식을 가졌다.

[충북메이커스 남수미 기자]청주 옥산산단과 오창3산단 근로자들의 출근길이 편해진다.

청주시는 15일 오전 옥산산단에서 옥산·오창3산단 근로자 출·퇴근 통근버스 개통식을 가졌다.

이날 개통식에는 유마영 청주시통합산단관리공단 이사장과 기업인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옥산·오창3산단 입주기업은 대중교통 부족으로 인한 근로자 출·퇴근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구인난으로까지 이어졌다.

이에 공단은 컨소시엄을 맺고 고용노동부 산단 통근버스 임차 지원 공모사업에 참여, 선정됐다.

올해 총 사업비 3억원을 들여 45인승 3대, 25인승 3대를 마련하고 6개 노선에 총 6대의 버스를 운행한다.

시는 하루 이용자가 2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마영 이사장은 "산단 근로자 통근버스 운행이 기업체의 고용안정과 신규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