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
증평군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
  • 김창규
  • 승인 2019.06.09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7월 집중예찰 청정지역 사수 나서

방제위해 발견즉시 농기센터 신고 당부
증평군이 8일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공동방제 가동에 들어갔다.
증평군이 8일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공동방제 가동에 들어갔다.

[충북메이커스 김창규 기자]증평군이 8일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공동방제 가동에 들어갔다.

군은 최근 과수화상병이 잇따라 발생하자 지난 3월 사과·배 재배 농가에 대한 공동방제 약제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예방을 위한 중점지도에 나섰다.

군은 또 화상병이 주로 발생하는 5~7월을 집중 예찰 기간으로 정해 운영하고 있다.

화상병은 곤충, 비, 바람, 작업자, 작업도구 및 묘목 등 다양한 방법에 의해 빠르게 전파돼 피해가 크다.

증평군 관계자는 "농업인 스스로 자율예찰을 통해 병이 의심되는 나무 발견 시 곧바로 농업기술센터에 신고해야 더 큰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