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애, 중국 고악기 고쟁 1점 영동군에 기증
풍류애, 중국 고악기 고쟁 1점 영동군에 기증
  • 남수미 기자
  • 승인 2019.09.2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국악운동을 벌여온 풍류애(좌장 장두환)가 지난 18일 영동군에 중국 고악기 고쟁(古箏) 1점을 기증했다.
찾아가는 국악운동을 벌여온 풍류애(좌장 장두환)가 지난 18일 영동군에 중국 고악기 고쟁(古箏) 1점을 기증했다.

[충북메이커스 남수미 기자]찾아가는 국악운동을 벌여온 풍류애(좌장 장두환)가 지난 18일 영동군에 중국 고악기 고쟁(古箏) 1점을 기증했다.

이번에 기증한 고쟁은 송나라 명봉금을 본따 제작한 유물로 명대(明代) 작품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쟁은 중국의 전통 악기로 21현이며 상면에 봉황을 비롯한 각종 새를, 양쪽 끝면에 호접문, 모란문을 금니와 채색으로 장식했다.

배면에는 명봉(鳴鳳)이란 글씨와 함께 '아침 해가 뜨니 봉황의 소리, 붉은 줄을 타니 천하문명이로세'란 명문이 새겨져 있다.

이 명문은 송나라 유물인 명봉금(베이징박물관 소장)에 나오는 명문 그대로이다. 크기는 전장 161㎝, 폭 33.5㎝, 두께 6㎝이다.

이재준 전 충북도 문화재위원은 "고쟁은 중국 고대악기의 하나로 전한 시기 마왕퇴한묘에서 출토된 25현금으로 미뤄 20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며 "송나라 대 유물을 본떠 만든 것으로 오동나무로 정교하고 아름답게 만든 악기"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