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제조 생태계 혁신으로 위기 극복해야”
“글로벌·제조 생태계 혁신으로 위기 극복해야”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09.20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영섭 고려대 석좌교수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서 주장

정우택 대표의원 “자생적 위기해결 힘든만큼 국회 나서야”
지난 1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열린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 2차 정기세미나에서 정우택 대표의원이 위기를 맞은 한국경제의 허리 제조업이 자생능력이 없는 만큼 국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열린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 2차 정기세미나에서 정우택 대표의원이 위기를 맞은 한국경제의 허리 제조업이 자생능력이 없는 만큼 국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충북메이커스 경철수 기자]대한민국이 신(新)제조업 강국으로 부상하기 위해선 글로벌화, 디지털 이노베이션, 제조 생태계 혁신 등의 전략이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영섭 고려대 석좌교수는 지난 1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열린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 2차 정기세미나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은 여야 국회의원 40여명이 2016년 20대 국회 재정·경제분야 1호 연구단체로 창립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청주상당) 의원이 이끌면서 정기세미나, 국제세미나 등 활발한 경제 연구활동으로 설립 첫해 65개 공식 국회의원 연구단체 중 높은 성과를 거둬 국회 우수연구단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세미나에선 반도체, 전자제품, 자동차, 조선, 철강 등 대한민국 경제의 허리라 불리던 국내 제조업의 장기적인 부진과 위기상황을 정확히 진단하고 기술혁신 및 산업 재편으로 재도약의 정책적 대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주제강연을 맡은 주 교수는 지식경제부 연구개발(R&D) 전략기획단 주력산업 총괄 MD, 한국공학한림원 제조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 중소기업청 청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주 교수는 현재 한국ICT융합네트워크 회장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 제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고 있는 대표적인 경제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현재 국내 제조업이 생산성과 원가 및 기출 측면의 글로벌 경쟁력 약화란 내부적 요인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 미흡 및 저성장시대의 도래란 외부적 요인으로 인해 위기를 맞게 됐다고 진단했다.

이 같은 위기를 글로벌화, 디지털 이노베이션, 제조 생태계 혁신 등의 전략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우택 대표의원은 "국내 제조업의 해외시장에 대한 높은 의존성, 세계 경제의 중장기적인 위축, 중국의 기술 추격, 베트남 및 인도와 같은 제2, 3의 생산기지 등장 등을 볼 때 제조업의 위기가 자생적으로 해결될 만한 요건은 쉽게 갖춰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국회부터 대한민국 제조업이 직면하고 있는 위기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그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등 필요한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