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립대안학교 '은여울중'→'은여울중·고'로 확대개편 추진
공립대안학교 '은여울중'→'은여울중·고'로 확대개편 추진
  • 남수미 기자
  • 승인 2019.12.0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공립대안학교 발전방안 집중 토론회에서 밝혀

…기조발제자·토론자 모두 대안고 필요성에 공감대 형성돼
김병우 교육감은 6일 오전 도내 유일의 공립형 대안학교인 은여울중학교를 방문해 교직원, 학생 및 학부와 간담회를 가졌다.
김병우 교육감은 지난 7월 6일 오전 도내 유일의 공립형 대안학교인 은여울중학교를 방문해 교직원, 학생 및 학부와 간담회를 가졌다.

[충북메이커스 남수미 기자]충북도교육청이 공립형대안학교인 은여울중학교를 은여울중·고로 확대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6일 오후 사랑관 세미나실에서 지난 3년간 운영된 대안학교 은여울중의 교육활동 성과와 한계를 살펴보는 '공립대안학교 발전 방안에 대한 집중토론회'에서 학부모들의 요구에 따라 적극 검토, 추진하기로 했다.

은여울중은 도교육청이 '한 아이도 놓치지 않겠다'는 교육관에 따라 2017년 공립형 대안학교로 개교했다.

올해 3학년 첫 졸업생배출을 앞두고 성과와 한계를 살펴보는 자리로 이날 집중 토론회가 마련됐다.

기조발제에서 전인식 한국교육개발원 박사는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떠나는 고등학생을 위한 재출발의 기회도 제공돼야 한다"며 공립형 대안고의 설립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 은여울중 졸업을 앞둔 한 학생의 어머니는 "일반학교와는 다른 특별한 교육활동을 통해 자신의 자년가 꿈과 희망을 찾아가는 것을 지켜볼 수 있었다"며 "은여울중이 더 발전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교육청이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은여울중 3학년에 편입해 현재 일반고 진학을 앞둔 권모 양은 "은여울중 선생님들께 받은 사랑을 통해 방황의 시기를 견디고 이겨낼 수 있었다"며 "흔들리는 청소년기에 이해와 사랑으로 방향을 잡아 줄 은여울중 같은 대안학교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종연 충북대 교수는 "은여울중이 치유와 돌봄을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중학생들로만 한정돼 있는 것이 아쉽다"며 "공립대안고로 진학하거나 대안교육이 필요한 일반고 학생들의 학습공간도 필요해 보인다"고 제언했다.

박성원 충북도의원은 "은여울중의 교육활동이 공립학교가 갖고 있는 한계를 보완하는데 일정부분 역할을 한 것이 사실"이라며 "은여울중고 확대개편 뿐만 아니라 도교육청의 대안교육에 도의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치유와 돌봄을 중시하는 대안교육을 넘어 전환기 교육을 포함한 다양한 대안교육을 구상하며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은여울중학교를 은여울중·고로 확대 개편해 치유와 돌봄의 기회를 더욱 확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가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