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코로나19 환난의 극복은 사랑입니다
[특별기고]코로나19 환난의 극복은 사랑입니다
  • 박종선
  • 승인 2020.03.2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예배금지란 용어는 신성 모독

박종선 청주참사랑교회 담임목사
박종선 청주참사랑교회 목사
박종선 청주참사랑교회 목사

[충북메이커스 박종선 시민기자]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으로 온 세계가 고통중에 있다. 이 고통이 언제 끝이 날지 아무도 알 수 없는 현실이 슬프다.

금전적으로나마 고통 분담하려는 많은 분들이 있어 위로가 된다지만 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으로부터의 자유는 모호하기만 하다.

사회적거리두기를 통한 예방은 발상도 좋고 행적지원도 좋다. 하지만 그 대상이 전 국민이고 보면 사회적거리두기로 오히려 사회 구성원간 갈등만 더하는 결과를 만들지나 않았나 우려도 된다.

자유대한민국에서 교회 예배금지란 듣도보도 못한 일을 겪으며 행정당국과 교회들에게 위로와 당부의 말을 전한다.

교회란 유형교회인 예배와 성례가 있는 모임이며 무형교회는 천국을 말한다. 통상적으로 말하는 지금의 교회는 예배당, 즉, 건물을 말한다.

행정당국에선 교회 예배금지란 용어를 잘못 사용함으로 기독교계의 분노를 표출하게 했다.

행정당국에서 좀 더 검토해서 '예배당(교회당모임자제'와 같은 용어를 사용했더라면 어떠했을까.

기독교 예배는 하나님께 화목재물되신 예수그리스도를 통해 성령의 도우심으로 제사 지내는 기독교인의 의무이자 최고의 특별한 예식이다.

그 가운데 주일예배는 예수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며 기독교인의 소망을 천국에 두고 원수까지 사랑하고자 하는 다짐을 하는 기독교인으로서 가장 거룩한 예식이다.

코로나19의 감염병에 대한 예방을 하고자 하는 행정당국이 예배에 대한 이해도 없이 '예배금지'와 '예배시  7대 수칙'을 지키라고 명령했으니 기독교인으로서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 정도 되면 행정당국은 기독교에서 말하는 원수의 입장에 서게 되는 것이다.

마치 네로황제가 로마대화재를 즐긴 후 로마 시민들의 원성이 드높아지자 기독교인의 방화라고 조장해 기독교를 박해 했던 '초대교회시대'를 상기하게 하니 안타까운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그리스도의 가르침은 원수를 사랑하라, 원수를 위해 기도하라 하셨으니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행정당국을 위해 사랑으로 기도한다.

행정당국은 온라인 예배를 권하였는데 얼굴과 얼굴을 마주보며 설교하여도 이해하지 못하고 실천하기 어려운 성도들이 온라인예배를 통한 메시지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 생각했다면 잘 못 생각한 것이다.

온라인예배를 통해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은 기독교 중직자 일부분으로 생각하면 된다.

결론적으로 교회예배금지란 용어는 '신성모독'에 해당되니 사용하지 말 것을 권한다.

예배당 또는 교회당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예배라는 용어는 모임으로 바꿔 사용함으로써 예배당 이 외의 장소, 감염성이 없을 법한 장소, 즉 가정, 소모임, 야외 공원, 자동차극장 등의 장소에서 기독교신앙으로 예배를 드리기를 권하는 조치였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기독교에서 예배당은 예배를 드릴 때 사용하는 공간일 뿐 신이 강림하는 신당이 아니다. 그러므로 예배당을 신격화하거나 숭상하는 것은 우상숭배이다.

기독교인은 빈들이나 골짜기라도 내 주 예수 모신 곳이 예배처요 교회인 것을 재차 새겨야 할 것이다.

어차피 겪고 있는 코로나19 환난을 이길 수 있는 힘은 온 세계가 원수까지 사랑하는 사랑밖에 없다.

코로나19 치료제가 속히 만들어지기를 기도한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