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온라인 원격수업 위해 스마트기기 대여
충북교육청, 온라인 원격수업 위해 스마트기기 대여
  • 남수미 기자
  • 승인 2020.04.0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패드 대여 6257개·인터넷통신비 지원 1001명
김병우(왼쪽) 충북교육감은 2일 오후 원격수업 시범학교인 청주농업고, 솔밭중, 봉명고(사진)를 차례로 찾아 원격수업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김병우(왼쪽) 충북교육감은 2일 오후 원격수업 시범학교인 청주농업고, 솔밭중, 봉명고(사진)를 차례로 찾아 원격수업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충북메이커스 남수미 기자]충북도교육청이 9일 온라인 개학에 맞춰 원격수업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스마트기기와 인터넷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 3월 31일까지 도내 국·공·사립 초·중·고, 특수학교, 대안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를 한 결과 총 483개교 16만9745명 중 3.7%인 6257명이 컴퓨터나 태블릿PC 등 스마트기기를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도교육청은 초등학생 3246명, 중학생 428명, 고등학생 258명, 특수학교 학생 193명 등 총 4125명에 대해 학교가 보유한 물량으로 대여한다고 전했다.

또 도교육청은 학교 지원이 어려운 2132명(초등학생 1278명·중학생 531명·고등학생 287명·특수학교 학생 36명)에 대해선 학년별 개학 일정에 따라 개학 전 각 가정에 대여할 예정이다.

2019년 12월말 도내 학교 스마트기기 보유물량은 1만328대이고 2020년 4월 기준 도교육청 300대, 교육부지원 2310대, 민간기증 1025대 등 총 3635대를 추가 확보한 상황이다.

도교육청은 오는 4월 7일까지 중·고·특수학교 학생들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우선 대여하고 같은달 13일까지 교육부 잔여물량과 민간 기증물량 도착 일정에 따라 초등학생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충북 전체 학생 16만9745명 중 가정에 인터넷 설치가 안 된 학생 1001명에 대해서도 인터넷 통신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각종 상용사이트를 활용해 온라인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비즈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