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MTV]구원투수로 나선 한범덕 청주시장
[cbMTV]구원투수로 나선 한범덕 청주시장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9.11.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주민건강권과 환경권보다 중요한 것이 없다며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불허방침을 밝혔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주민건강권과 환경권보다 중요한 것이 없다며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불허방침을 밝혔다.

[충북메이커스TV 경철수 기자]내년 4.15총선을 5개월여 앞두고 소각장 밀집지역인 청원지역에서만 내리 4선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이 '기성정치인으로서 원죄론'에 시달리자 같은 당의 한범덕 청주시장이 구원투수로 나섰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주민건강권과 환경권보다 중요한 것이 없다며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불허방침을 밝혔다.

㈜이에스지청원이 폐기물 소각장과 건조장 건설을 추진중인 오창읍 후기리 소각시설은 처리 용량을 줄인 환경보완서가 금강유역환경청에 접수돼 심사중에 있다.

한 시장이 2015년 3월 시와 업무협약 체결로 추진중인 소각시설을 불허할 경우 법적분쟁에 시달릴 수 있음을 알고도 앞으로 소각장 신·증설은 없다며 강력대응 방침을 밝힌 데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원구 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28일 오전 이에스지청원이 예고했던 주민설명회가 지역주민들의 강력한 반발로 무산된바 있다.

당시 자신을 오창과학단지 내 롯데캐슬아파트 노인회장이라고 소개한 한 주민은 4선 중진의 지역구 국회의원이 그동안 한 일이 뭐 있냐며 기성정치권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한 바 있다.

상황에 이렇게 심각하게 돌아가자 한 시장도 건강권을 보장하라는 지역민심을 무시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여기에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막대한 공천권을 휘둘렀던 변 의원의 딱한 사정을 두고만 볼 수 없었을 것이란 시각이다.[충북메이커스TV 경철수입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비즈충북